> 모발정보 > 모발종류
 
 
 

털은 크기와 모양, 발생 부위와 시기, 굵기, 길이에 따라 각각 분류가 되며, 서로의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명 배냇머리로, 어머니 뱃속에서 생긴 털을 일컫는데, 태아가 약 20주가 되면 처음으로 가늘고 연한 색깔의 털이 나타나게 됩니다. 출생 무렵에 탈락이 되고 연모로 대치됩니다.  

  솜털, 몸 대부분을 덮고 이는 섬세한 털을 말합니다.
부위에 따라 풍부한 색소를 갖게 되며, 나중에는 굵고 튼튼한 종모(경모)로 발전합니다.
 

  연모와 종모(경모)사이에서 구분이 애매한 털을 의미합니다.
대부분의 연모는 지름이 20-40um이며 대부분의 종모(경모)는 60-80um입니다.

 

  보통 굵고 긴 털을 말하며, 일반적으로 모발이라고 하는 머리카락, 수염, 음모 등이 이에 해당됩니다.
이 중에서도 사춘기 성 호르몬에 관계되는 털은 성모라 하는 데, 음모, 수염, 겨드랑이 털 등이 해당되며, 경모는 다시 길이에 따라 장모와 단모 두 가지로 나뉘게 됩니다.

 

  1cm이상 자라는 털로 머리털, 수염, 음모 등이 있으며,

 

  1cm이하로 자라는 털로 눈썹, 코털 등이 단모로 구분이 됩니다.  

털은 일반적으로 어떤 유전적 소인이나 내분비기관의 영향을 받아 연모가 종모로 바뀌는데, 역으로 같은 부위의 털이라도 위의 영향에 따라 바뀌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머리카락은 성별, 인종에 상관없이 모두 종모로 변하게 되지만, 수염, 가슴의 털은 대부분의 여성들에게서는 종모로 바뀌지 않고 연모로 남아 있는 것입니다.

 

 
  강남테마피부과(2호선 강남역 10번출구)
Copyright ⓒ 2003 by 탈모/대머리 센터. All rights reserved. / 개인정보취급방침